기업명
 CMG제약
등록일
2019-07-11
첨부파일
PDF 원문보기

궁금한 내용을 주주들과 공유해 보세요.   바로가기>>

로고

CMG제약, 비만치료제 '오르리스타트' 제형변경 나선다


▶ 기존 캡슐제형을 정제로 변경하는 임상 3상 승인(IND) 신청

▶ 분할조제 가능, 온도·습도에 안정적이라 휴대하기도 편리해

 

CMG제약이 기존 캡슐제형의 오르리스타트(Orlistat) 성분 비만치료제를 정제 형태로 개발한다. 


CMG제약(대표이사 이주형)은 최근 식약처에 오르리스타트 제형변경 임상 3상 승인 (IND)을 신청했다. 임상은 비만환자를 대상으로 서울 및 경기지역 6개 기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정제는 분할조제가 가능하고, 캡슐제형 대비 온도 및 습도에 안정적이라 휴대하기도 편리해, 이번 임상이 성공할 경우 기존 오르리스타트 성분 제품의 복약 순응도를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르리스타트는 비만 및 이와 관련된 동반질환 치료에 사용되는 전문의약품 중에서 유일하게 국내에서 허가 및 처방되고 있는 지방흡수억제제이다. 중추신경계를 자극해 식욕을 억제하는 향정신성의약품과 달리, 오르리스타트는 지방 분해효소인 리파제(Lipase) 의 기능을 억제해 체내 지방 흡수를 감소 시키는 작용을 한다. 


국내 오르리스타트 시장 규모는 약 250억으로, 전체 비만치료제 시장에서 두번째로 많은 처방액을 기록하고 있으며, 현재까지는 캡슐제제만 허가·출시된 상태이다.  


CMG제약 이주형 대표는 "CMG제약은 오르리스타트 제형변경 임상을 비롯해 ODF (구강붕해필름) 제네릭, 개량신약 등 다양한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며 "적극적인 R&D 투자로 의료진에게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하고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시킬 수 있는 제품들을 개발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MG제약은 최근 3년간 연평균 20%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제약회사로, 총 매출의 약10%를 R&D에 투자하며 제네릭, 개량신약, 항암신약 등 다양한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본 내용은 참고정보로, 최종 투자 판단의 책임은
본 게시물을 열람하는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 본 내용은 참고정보로, 최종 투자 판단의 책임은
본 게시물을 열람하는 이용자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