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명
 엑세스바이오
등록일
2019-05-07
첨부파일
PDF 원문보기

궁금한 내용을 주주들과 공유해 보세요.   바로가기>>

로고

엑세스바이오, 스리랑카로 84만달러 규모 뎅기바이러스 진단키트 공급 계약 체결

 

[2019-05-07] 엑세스바이오(950130)가 스리랑카의 SPC(State Pharmaceuticals Corporation)가 주관하는 입찰에서 뎅기바이러스 진단키트 공급자로 낙찰됐다고 7일 밝혔다.


낙찰 규모는 84만 달러에 해당하며 원화로 약 9억 8천만원 규모이다. 


엑세스바이오가 공급할 제품은 ''CareStart™ Combo Dengue NS1 & IgG/IgM RDT''와 ''CareStart™ Dengue NS1 RDT''로 뎅기 바이러스의 감염여부를 15~20분 이내에 진단해 내는 신속진단키트다.


SPC는 1971년 설립된 스리랑카 최대 규모의 유통 업체로 품질 경쟁력을 갖춘 의약품을 스리랑카 보건부로 독점 공급하고 있다.


엑세스바이오 관계자는 “스리랑카는 사이클론과 몬순(우기) 기후로 인해 뎅기 바이러스가 쉽게 확산될 수 있는 환경을 갖춰 성능이 검증된 현장진단 제품이 긴급한 상황”이라며 “2017년도부터 약 2년간 스리랑카 정부 연구기관으로부터 품질 평가 및 인허가 절차를 완료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제품 품질평가에서 판매에 이르기까지 많은 노력과 시간이 소요된 만큼 이번 낙찰은 의미 있는 결실”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WHO에 따르면 매년 3억 9천만 명이 뎅기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있으며, 발병 지역 또한 1970년 이전에는 9여 개 국가에 한정됐으나 현재는 동남아시아, 아프리카를 비롯한 100여 개 이상의 국가로 크게 확대된 상황이다.


회사는 지구 온난화 등 기후 변화로 뎅기 바이러스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수요 시장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엑세스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공급을 통해 레퍼런스를 확보하고, 엑세스바이오의 공공시장 경쟁력을 기반으로 인도 및 동남아시아로의 판매 시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말라리아RDT 중심의 매출 구조에서 다양한 진단키트 제품 공급을 통해 수익구조 다각화와 함께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해 체외 진단 전문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본 내용은 참고정보로, 최종 투자 판단의 책임은
본 게시물을 열람하는 이용자에게 있습니다.